2012/08/11 06:34

박주영 : 이게 바로 의지의 차이다 군대의 힘! 느꼇나?

구자철 : 아따 형님 우리 인생에 삽질은 없땅께

김기희 : 감독님사랑해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