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2/04/01 15:46

수지섬 달 밝은 밤에 황제자리에 홀로 앉아


랭커 옆에 차고 홀로 시름하던 차에


어디서 동맹통수는 남의 애를 끊나니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