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2/02/01 19:27

신문사들이 속속들이 귀찮아서


패망.


결국 잦코님 복귀.